• 최종편집 2022-09-23(금)
 

20210115_121913.jpg

 

북변5구역 재정비조합이 내홍으로 사업 진행에 브레이크가 걸렸다.

 

북변5구역 조합원인 김형창(비대위원장)씨가 지난해 고소한 '조합에서 총회의 결의없이 100억 원을 시공사에 주었다가 돌려받은 도정법 위반 사건'이 부천지검에서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처리되어 항고를 했다. 그 결과 고검이 이 사건에 대해 재수사명령을 하였다고 김씨가 알려왔다. 피고소인들(조합장,총무이사,이사3명)은 이 사건으로 100만 원 이상의 형을 받게되면 조합에서 임원으로 일을 할 수 없게 된다. 현재 북변5구역 조합은 조합장 자리를 두고 현 조합장과 총무이사, 선관위원장 등이 아전인수의 싸움을 하고 있는 중인데 이 사건의 처리결과에 따라 이들의 싸움은 아무 의미가 없어질 수도 있다.

 

북변5구역 조합은 조합장의 연임을 안건으로한 7월 9일의 임시총회와 조합장 해임을 위한 7월 10일의 총회가 각각 소집된 가운데 다수의 OS요원을 동원하여 서로를 비난하고 있다. 현 조합장에 따르면 "저는 100억 원 반환건과 관련하여 반대를 하였고 저의 승낙없이 조합장의 도장을 훔쳐 총무이사와 이사들이 돈을 반납한 사건으로 이에 대해 고소를 진행한 사실도 있다"며 총무이사등의 불법행위를 문제삼고 있다. 김포경찰서의 수사에서는 이들이 100억 원을 반환 하면서 개인의 이익을 취하지 않아 도정법 적용에 무리가 있다고 보았으나, 도정법에서 강제한 총회의결 조항은 절차법으로 이들의 행위는 명백히 현행법을 위반한것으로 보여진다.

 

또한, 조합의 오종렬 총무이사는 성추문으로 박승혁조합장에게 직무정지를 명령받은 상태이다. 오씨는 현재 직무정지 중임에도 조합원들에게 총무이사라는 이름으로 문자를 발송하는 등의 위법적 행위를 하고 있다. 오씨는 최근 100억 원 사건과 관련하여 김형창 비대위원장이 조합원들에게 발송한 우편물에 조합명이 인쇄된 편지봉투를 사용하여 발송하였다는 점을 문제 삼으며 현 조합장과 김형창 위원장이 조합을 흔들기 위해 결탁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한편, 북변5구역에는 "사업이 10년 정도 미뤄졌다"는 소문이 돌고있다. 본지가 김포시와 조합에 확인한 결과 사실무근의 루머임이 밝혀 졌다. 이들의 다툼을 지켜보는 조합원A씨는 "이러다 사업이 너무 늦어지는것이 아닐까?"하는 우려를 표명하며, "하루빨리 사태가 마무리되어 사업이 원할하게 진행되었으면 좋겠다. 김포시가 이들의 문제에 개입하여 하루빨리 정리 되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이에 대해 시의 관계자에게 문의한 결과 "김포시는 조합의 내부문제에 개입할 수 없으며, 자체적으로 문제가 해결되는 대로 조속한 사업 진행을 위한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합과 비대위의 각종 소송문제와 조합 내부 임원들의 자리다툼 등으로 가뜩이나 어렵게 진행되는 사업에 잔뜩 먹구름이끼여 있는 북변5구역의 재개발사업에 대해 한 조합원은 "이럴 바엔 차라리 해지하는게 낫지 않을까?"라며 "조합의 운영이 이렇게 엉망이면 제대로 사업진행이 될까?"하는 의견을 조심스럽게 말했다. 그러면서 "조합원들의 재산권 행사를 제한하는 재개발사업에 대해 피해를 보는 사람들은 5구역 내의 조합원과 상인들 이라며 진행이든, 지구지정 해지든 양단간에 빠른 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738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북변5구역 재개발사업 10년 이상 미뤄져"소문- 도대체 조합에 무슨 일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