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10-06(목)
 

20201231_140303.jpg

▲북변동 재개발 3,4,5구역 주민들이 김포시청 앞에서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북변동 재개발 3,4,5구역 주민들이 김포시에서 재개발과 관련된 요구를 수용해달라며 모였다. 2020년 12월 31일 오후 2시, 김포시청 앞에 모인 열 다섯명의 주민들은 김포시에 북변동 3,4구역 이주단지 조성과 5구역 지구지정 직권해제 주민투표 시행을 요구했다.

 

북변동 3,4,5구역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는 이 날의 성명서에서 수십년간 이어진 공동체를 유지할 수 있는 이주단지 조성과 재개발 시행에 대한 북변동 주민들의 의견조사를 바랄 뿐이라고 전했다.

 

공대위가 김포시에 이주단지를 요구하는 사이 조합에서는 원주민들의 이주를 몰아붙였다. 3구역의 한 거주민은 "조합이 강제이주를 시키겠다며 이주공고를 내고 우리를 몰아붙인다."면서 "집을 뺏어가면 당장 우리는 갈 곳이 없다. 이 추운 날에 거리에 나앉으라는 것이냐."고 말했다.

 

5구역 주민들의 상황은 더 복잡하다. 북변동 5구역을 재개발지구에서 지정해제 해달라는 요구에 김포시는 5구역 주민 중 30% 이상의 지구지정 해지동의서를 받아 제출하면 주민투표를 통해 해지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공대위에서는 북변동 주민 30%의 해지동의서를 받아서 시에 제출했는데 한 장의 해지동의서가 대필 문제에 휩싸였다. 작성자는 "며느리가 대신 작성한 것은 맞지만 내 의지에 따라 작성한 것이다"라고 주장했고 김포시는 "작성자와 대필자가 가족관계이고, 대필 여부보다는 작성자의 의지가 더 중요하다는 대법원 판례가 있다."는 공대위의 주장에 대한 법률검토가 필요하다며 해지동의서 반려 상태를 유지했다. 현재 5구역은 언제 주민투표를 진행하겠다는 일정조차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최보현 공대위 부위원장은 3,4구역 이주단지 문제와 5구역의 지구지정 해제 요구를 김포시가 받아들일 때까지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간다고 말했다.

 

코로나19의 여파와 갑자기 찾아온 한파까지 더해져 이번 겨울은 북변동 주민들에게 유독 힘든 겨울로 남을 것이다.

전체댓글 1

  • 59219
김포토박이

김포시청은 응답하라!남의 재산 강탈해 협조하지 말구!

댓글댓글 (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문제 많은 재개발에 북변동 주민들 화났다!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