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장애인체전 선수단 복사.jpg

 

김포시가 지난 1일부터 3일까지 나흘간 용인에서 열린 제12회 경기도 장애인 체육대회(경기장애인체전)에 참가한 가운데, 탁구·수영·당구·역도 등 다수 종목에서 메달 쾌거를 달성했다. 종합 순위도 지난 2019년 대회 때보다 4계단 상승했다.

 

지난 3일 막을 내린 12회 경기장애인체전은 도내 31개 시·군 소속 선수들이 17개 종목에서 시합을 겨뤘다. 김포시는 11개 종목 109(선수 53·임원 35·보호자 21)이 참여, 탁구·수영 등 두 개 종목에서 개인별 금메달 쾌거를 달성했다. 김포시 장애인 선수단은 탁구(1), 수영(1), 역도(1), 당구(1) 등에서 메달 획득에 성공했다.

탁구 종목에선 유승빈 선수가 남자 개인단식·개인복식시합을 통해 금메달 2관왕, 유승준 선수가 유승빈 선수와 호흡을 맞춰 개인복식 금메달을, 성원경 선수가 남자 개인단식 은메달을 각각 목에 걸었다. 수영 종목에서는 김종관 선수가 남자 50m 평형 금메달 및 50m 배형 동메달을 차지했으며, 역도 종목에서는 안희정 선수가 67kg 벤치프레스 동메달, 당구 종목에서는 정영희 선수가 여자 개인전 동메달을 각각 차지했다.

 

특히 김포시 장애인 선수단은 9회 대회 대비 ‘11개 종목 중 6개 이상의 종목 모두 성적상승성적표를 받았다. 해당 종목은 수영(7계단 상승)·e스포츠(5계단 상승게이트볼(4계단 상승탁구(2계단 상승농구(1계단 상승)·(1계단 상승역도(1명 첫 출전, 동메달 획득) 등이다. 이중 김포시 장애인 탁구팀은 매해 탁구대에서 강한 모습을 선보였다. 9회 대회 당시에도 1 메달 쾌거를 이뤘다. 9회 대회 땐 종합 25위를 기록한 김포시 장애인 선수단은 이번 대회를 통해 종합 21위로 뛰어올랐다. 지난 2020·2021년에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해 경기체전이 미개최됐다.

 

김병수 김포시장은 경기장애인체전을 마치고 돌아온 선수단에 여러분은 김포에 희망을 안겨준 위대한 거인들이라며 “(장애인 선수단의) 위대한 열정에 다시금 감사를 표한다. 김포시 장애인 선수단이 선보일 향후 도전에도 김포시민들과 함께 응원하겠다고 격려했다.

 

김병수 시장은 격려 과정에서 미국의 환경운동가 겸 작가인 트리나 폴러스의 저서 꽃들에게 희망을에 등장하는 구절을 인용해 나비가 애벌레 때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그 희망을 꽃들에게 주듯, 여러분 역시 온갖 어려움을 겪으면서도 희망을 잃지 않고, 그 희망을 시민들께 안겼다고 밝혔다.

 

사진제공: 김포시

태그

전체댓글 0

  • 5027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포시 장애인 선수단, 경기장애인체전에서 금메달 3개 등 7개 메달 획득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