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3.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 국무총리표창 복사.jpg

 

지난 60여 년간 김포 덕포진을 발굴하고 지켜오는 데 큰 역할을 해 온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89)이 국무총리표창을 수상했다.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은 지난 8일 강남구 삼성동 소재 한국문화재단 민속극장 풍류에서 열린 문화재청 주관 ‘2022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포상시상식에서 국무총리상을 받았다.

 

올해 수상자는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을 포함한 총 12명으로, 이들은 문화유산 보존 및 관리, 활용 등에 크게 기여한 공로에 따라 수상자로 결정됐다.

 

국무총리표창 수상자로 선정된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은 김포 덕포진 포대를 세상 밖으로 알리고, 김포의 소중한 문화유산으로 자리매김하기까지 큰 공을 세웠다.

 

실제로 김 전 김포문화원장은 버려진 포대에 불과했던 덕포진을 오늘날 사적에 지정되고 대표적인 관방유적으로 자리하기까지 본인의 사재로 발굴 조사하고, 손수 관리해왔다. 관방유적은 국경의 방지를 위해 설치한 진()이나 영(), (), ()등 군사적 목적의 시설을 말한다.

 

이러한 김 전 김포문화원장의 문화재에 대한 깊은 애정과 봉사, 활용 분야의 공적은 이번 ‘2022 문화유산보호 유공자 포상국무총리상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될 수 있었다.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은 김포는 역사적으로 한양을 지키는 최전방이고, 그 중심에 덕포진이 있다라며 이러한 역사적 사실을 우리의 후손이 외면하는 일이 없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김 전 김포문화원장은 현재까지도 덕포진에서 김포시 최고령 문화관광해설사로 활동하며 김포시의 큰 지도자로서 소임을 다 하고 있다

 

사진제공: 김포시

태그

전체댓글 0

  • 41916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덕포진 발굴 유공. 김기송 전 김포문화원장 국무총리표창 수상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