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3-02-02(목)
 

2023년+경기도-시·군+부단체장+회의(1).jpg

 

경기도가 설을 앞두고 31개 시군과 함께 도민 안전과 민생안정을 위한 협력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오병권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17일 오후 경기도청에서 도-시군 부단체장 회의를 열고 설맞이 종합대책, 2023년 재정 상반기 신속 집행계획, 지방 공공요금 조정 관련 협조 사항 등을 논의했다.

 

오병권 부지사는 “10.29참사, 2경인 방음터널 화재 같은 대형 사고와 고물가로 도민 안전과 민생안정 대책이 어느 때보다 강조되는 시기라며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신속한 재정집행과 안정적인 물가 관리에 최선을 다하고 설맞이 종합대책 추진에도 적극 협력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기도는 도민들이 걱정 없이 마음 풍족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안전대응 물가안정 보건·복지 교통·편의 등 총 4대 분야 24개 대책을 추진한다. 이번 대책은 설 명절 기간 안전망 강화와 민생안정에 초첨을 맞춰 추진된다.

 

경기도와 각 시군은 전통시장 등 화재 취약지역과 다중이용시설 등 안전 점검을 강화하고, 명절 성수품 물가 조사 등 도-시군 물가 종합대책반 운영으로 물가안정에도 총력 대응할 계획이다. 아울러 설 명절 기간 도민 불편 상황에 즉각 대응하기 위해 종합상황실 및 120콜센터가 24시간 운영되며, 안전예방 핫라인(010-3990-7722), 긴급복지 핫라인(010-4419-7722)도 연휴 중 계속 운영된다.

 

이와 함께 경기도와 시군은 2023년 재정 상반기 신속 집행계획을 공유하고 상반기 집행목표 달성을 위한 사업별 집행계획 등을 점검했다. 도는 공공부문 재정집행이 민간 소비·투자 분야를 촉진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시군별 적극적인 집행목표 수립과 재정투입을 통해 상반기 신속집행 목표(60.5%)를 초과 달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을 당부했다.

 

또한, 도는 2023년 지방 공공요금 조정 동향을 설명하며 공공요금 인상으로 물가상승 압력이 높아지지 않도록 공공요금 동결 또는 인상률 최소화, 인상 시기 분산 등의 방안을 적극 검토해 줄 것을 시군에 요청했다.

 

지방자치단체에서 관리하는 공공요금은 6종으로 시내버스·택시·도시가스 요금 등 3종은 도에서, 상하수도·쓰레기봉투 등 3종은 시군에서 관리한다. 도는 도-시군 물가 종합대책반 운영과 소비자단체와의 민관협력을 통해 시중 물가 모니터링과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 밖에 경기도는 중대재해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중대시민재해 예방 및 관리 강화방안을 발표했다. 도 직접 관리시설에 대해 상하반기 관계기관 합동점검을 실시할 계획이며, 50인 미만 사업장에 대해서는 유해위험요인 발굴, 개선방안 자문 등 컨설팅도 추진할 계획이다.

 

사진제공: 경기도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6205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기도, 명절 앞두고 도민 안전과 민생안정 협력사항 31개 시군과 논의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