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2-09-23(금)
 

KakaoTalk_20210208_142938837.jpg

 

김포시가 북변동 재개발 이주단지 등의 현안 문제에 대해 시민의 의견을 듣는 행정을 준비 중이다.

 

재개발사업에서 주민들과 가장 많은 충돌을 빚는 경우는 보상이다. “공익사업을 위한 토지 등·취득 및 보상에 관한 법률(토지보상법)에 의해 표준지공시지가를 기준으로 보상가격을 책정하기에 토지 등 소유자들과 마찰을 빚는 것이다.

 

원래 재개발은 기존에 살고있는 주민들의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진행되어야 하는데 대부분의 재개발이 재산증식의 논리에서 진행되기 때문이다. 몇몇 사람들은 개발로 인한 이익이 발생하여 만족할 수 있겠지만 대부분의 주민은 터무니없이 낮은 보상가와 높은 분양가에 밀려 삶의 터전을 내놓고 다른 곳으로 강제 이주를 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나마 집이나 토지를 보유하고 있는 사람들은 덜 하지만 세입자들에게는 삶의 기반을 이루던 곳을 떠나 새롭게 정착을 해야 하는 막막한 현실이 버겁기만 한 것이 현실이다.

 

재개발을 추진하는 조합은 현실적인 이주대책을 세워야 함에도 약간의 이주정착금으로 이주대책을 마련했다고 한다. 이것으로는 평생 삶의 기반을 잃고 떠나야 하는 이주민들의 이주대책이 될 수는 없다. 지난해 고양시의 능곡뉴타운도 이주대책 미비를 이유로 사업시행인가신청을 반려한 사실이 있다.

 

최근 김포시의 북변동 재개발지역의 소유주와 세입자를 위한 이주 단지 논의를 위한 움직임이 있어 대상 주민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김포시는 북변동 재개발지역 이주민을 위한 이주 단지 조성을 위해 대상 주민들과 대화를 시작하려고 하고 있다.

 

북변3,4,5 공대위에 따르면 북변동 지역은 김포의 원도심으로 이웃공동체가 활성화되어있는 지역이었다. 이곳을 재개발하며 원주민들을 소개하려 하는데 대부분 연로하신 대상 주민들은 아파트가 들어서도 입주하기 어려운 현실과 평생 이웃으로 살아온 공동체가 해체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으로 걱정들이 많다라며 김포시의 이주 단지 조성을 위한 움직임을 환영한다라고 밝혔다. “다만 재개발로 가장 많은 이득을 챙기는 조합 등의 협조와 참여가 없어 얼마나 실효성 있는 이주 단지 조성 대책이 마련될지 걱정을 하는 사람들도 있는데 어찌 되었든 논의의 시작은 환영한다는 분위기다.”라고 공대위는 주민들의 우려와 반응을 전했다.

 

김포시의 관계자에 따르면 김포시는 이주 단지 조성을 위한 최대한의 행정편의 등을 제공하여 어려운 이주민 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태그

전체댓글 0

  • 71101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포시청 시민을 위한 행정 (북변동 이주 단지 논의를 위한 움직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